홍남기, 이주열과 회동···’금리인하’ 공조 구할까

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(코로나19)이 국내·외 경제에 미칠 영향 점검을 위해 홍남기

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4일 만난다. 민간소비 위축 등

경제 둔화에 대한 우려가 큰 데다가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한은 금융통화위원회가 2주 앞

홍남기
홍남기

으로 다가온 상황이어서 홍 부총리가 금리 인하 등의 협조를 구할지 주목된다.

홍 부총리와 이 총재는 14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리는 ‘거시경제금융회의’에 참석한

다. 은성수 금융위원장, 윤석헌 금융감독원장도 나온다. 4명의 경제수장이 한자리에 모이

는 건 코로나19가 실물 경제와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을 파악하고 대응방향을

답글 남기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