野, 코로나 확산에테스트 총공세…”대통령 부부

미래통합당이 21일 신종테스트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(코로나 19) 확

산에 정부 대응을 비판했다. 특히 문 대통령이 전날 봉준호 감독 등 영화

‘기생충’ 팀을 청와대로 초청해 축하오찬을 가진 것을 문제 삼으며 집중

공세했다.

테스트
테스트

전희경 대변인은테스트 이날 논평에서 “우한폐렴 사태로 인한 두려움

과 이에 더한 경제난까지 겪고 있는 국민들에게 유독 대통령 내외의 파

안대소는 기괴하게 느껴진다”며 “어제 청와대 오찬은 하룻밤사이 우한

폐렴 확진자가 폭증한 시점에 진행됐다. 지역사회감염의 우려가 현실화

된 직후”라고 지적했다.

전 대변인은 “대통령 내외는 사안이 다르다고 이야기하고 싶을 것”이라

며 “그러나 국민은 자신들의 오늘과 너무나 동떨어진 대통령 내외의 오

늘에 절망감을 느낀다. 그 절망은 분노가 된다”고 말했다.

답글 남기기